초록

[한글]

과학 기술과 사회의 관계에서 생기는 이론적ㆍ경험적ㆍ실천적 쟁점들에 대한 김환석 교수의 본격 연구서.
저자는 이 책에서 세게화와 정보화가 진행된 1990년대 이후 서구와 마찬가지로 과학 기술에 의해 매개되고 영향을 받는 과학 기술 사회로 급속히 진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인식과 제도는 바람직한 내용을 갖추지 못했으며 오히려 잠재적 위험과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말한다.

저자는 무엇보다 우리의 인식과 제도에서 과학문화와 인문문화의 괴리 현상, 즉 '두 문화' 현상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인문ㆍ사회과학자와 일반인은 과학 기술에 관심을 갖거나 이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며, 과학기술자 역시 자신들의 분야가 사회문화적 요소들로부터 초연한 순수 합리적인 세계에 속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고등학교에서 시작되어 대학으로 이어지는 '문과-이과'의 구분된 교육 체계는 우리 사회에 견고하고 끈질긴 장벽을 형성해왔으며, 박정희 시대 이후 지금까지 과학 기술을 오로지 경제 수단으로 간주해왔던 정부의 과학 기술 정책에도 그 원인이 있다는 것이 김교수의 지적이다.



[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