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구운몽 / 김만중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이미지

[원서명] : 九雲夢
[저자(한자)] : 金萬重
[해제] 조선 후기의 문인인 김만중(金萬重 : 1637-1692)이 지은 소설로 국문본, 한문본, 한문현토본 등 여러 종의 이본이 있다. <춘향전>과 더불어 대표적인 우리 고전 작품으로, 특히 그 사상성 때문에 특별한 관심을 받아왔다. 일설에는 작가 김만중이 귀양가 있던 중 어머니를 위해 하룻밤 사이에 지었다는 말이 전해온다.
이 작품의 핵심 내용은 주인공 성진이 꿈에 양소유로 변해서 온갖 부귀영화를 누리다가 꿈에서 깨어나 그 허망함을 깨닫는 것이다. 이 작품은 단순히 꿈속을 노닐다 오는 것이 아니라, 그 꿈을 계기로 깨달음을 유도하는 데 특징이 있는데 이는 '삼국유사'에 있는 <조신의 꿈>에서도 보이는 것이다. 그러나 조신의 경우는 꿈속에서 온갖 고생을 한끝에 세속적 욕망의 덧없음을 깨닫는 데 비해, 이 작품은 반대로 지극한 영화를 누리고 나서 그것이 허망한 것임을 깨닫는 점이 다르다. 이때, 양소유가 누리는 부귀영화가 유교적 입신양명(立身揚名)이라면 성진의 깨달음은 불교적 진리여서, 작품 속에 이 둘이 자연스럽게 녹아 들어간 셈이다.
이점에서 이작품은 소설의 사상이 도달할 수 있는 최대치를 잘 보여주고 있다. 한 남성이 여덟 명의 미인들과 사랑을 나누며 사회적으로 대성공을 거두는 꿈을 그려내어 독자들로 하여금 거기에 흠뻑 도취하게 만드는 재미를 갖게 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그런 삶에서 한 발짝 벗어나 좀더 놓은 차원의 사상적 성찰을 유도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작품은 세상을 살면서 '세속적 욕망의 실현'과 '탈속적 깨달음/ 사이에서 방황하는 젊은이들에게 더욱 큰 의미를 줄 것이다.

검색항목
검색어

8건 중 8건 출력

1 - 10

선택목록저장

선택목록저장
내보내기 형식을 선택하세요.
내보내기 범위를 선택하세요.

o RefWorks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o EndNote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Search Option
Service Form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