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예술작품의 근원 / 하이데거 [미소장]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이미지

[원서명] : Der Ursprung des Kunstwerkes
[저자(영문)] : Heidegger, Martin, ­1889-1976
[해제] 하이데거는 1889년 독일 서남부에 우치한 메스키르하에서 출생했다. 프라이부크그 대학에서 신학과 철학을 공부했으며, 평생 존재의 문제로 사색과 저술로 일관했으며 1976년 세상을 떠났다.
하이데거의 철학 사상은 체계적인 사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이 사상은 60여 년에 걸친 궤적과도 같은 것이다. 그의 사상에서 일관된 점이 있다면, 그것은 시종여일하게 존재(Sein)에 대해서 물었다는 것이다. 즉 그이 철학은 존재물음의 길이다.
그는 존재(있음)는 존재자(있는 것)과 근본적으로 다르며 존재는 존재자에게 있어 초월적인 것으로서 존재자는 바로 존재에 의해 존재자가 된다는 것이다. 하이데거는 이것을 존재론적 차이라고 부른다. 그의 전기 사상이 담겨져 있는 <존재와 시간>에서, 그는 존재의 의미를 밝히기 위해서 준비작업으로서 존재의 의미가 개시(開示)되고, 드러나는 인간의 구조를 분석한다. 그는 인간의 가장 근원적인 실존 구조를 시간이라고 보았기 때문에, 시간을 밝힘으로써 존재 일반의 의미를 밝혀낼 수 있다고 믿었다.
그러나 이러한 시도는 존재의 실상이 ‘드러냄’이 아니라 ‘숨김’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방향을 바꾼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존재는 그 자체로 숨기고자 하는 경향이 있다. 왜냐하면 존재는 숨겨짐으로부터 나섬이요, 피어오르면서 현현함이기에 존재는 숨겨짐에 속한다.” 그에게 “스스로를 숨기는 빛남” 또는 “스스로를 빛내는 숨기”가 존재의 실상이다. 이러한 숨김은 단순한 숨김이 아니라 “존재자를 개시하면서 존재 스스로는 숨김”이다. 존재가 스스로를 숨김으로 인해 사유는 존재자에게 집중되고 존재는 망각된다. 그래서 그는 서구 형이상학의 역사를 존재망각의 역사로 규정한다. 잊혀진 존재를 복원하는 사유가 그에게 있어서 예술적 사유이며, 그것은 ‘존재의 진리의 수립’ 또는 ‘진리의 작품 속으로의 정립’ 작업이다. 그러므로 그에게 있어 예술작품의 근원으로서 예술은 작품 속으로의 진리의 정립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그의 존재사유를 탁월하게 박혀놓은 글이 <에술 작품의 근원>이다. 이 작품은 그의 사상의 중기에 해당하는 것이며, 동시에 그의 전체 사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작품이다.

검색항목
검색어

검색결과제한

0건 중 0건 출력

1 - 10

선택목록저장

선택목록저장
내보내기 형식을 선택하세요.
내보내기 범위를 선택하세요.

o RefWorks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o EndNote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Search Option
Service Form
검색결과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