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제2의 성 / 시몬느 드 보봐르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이미지

[원서명] : (Le) deuxime sexe
[저자(영문)] : Beauvoir, Simone de, 1908-1986
[해제] 프랑스 파리에서 출생한 보봐르(Simone de Beauvoir)는 실존주의 철학을 익혔으며, 동시에 소설가로서도 명성을 떨쳤다. 특히 프랑스 페미니즘의 대표적 인물인 그는 여성해방의 제2물결을 일으켰다. 1949년에 쓰여진 <제2의 성(性)>에서 보봐르는 개성있는 여성론을 펼침으로써 당시 사회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여성을 가르키는 표현으로써 ‘제2의 성’이란 세상ㄱ와 인식의 주체는 남성이고 여성은 주체인 남성의 대상으로만 위치지워 진다는 의미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상징적인 제목이다. 원서는 제1부 <사실과 신화>, 제2부 <체험편>의 2권으로 되어있고, 제1부의 <여자의 역사>, <여자의 운명>은 이론적 전개인데 반해, 제2부에는 많은 실례와 문학작품을 인용하여 이 책의 뛰어난 특징으로 평가된다.
보봐르는 법적 또는 정치적인 측면만이 아닌 문화적이고 인식론적 접근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여성이 ‘제2의 성’으로 살아야 하는 이유를 육체에서 찾으려 했던 ‘생물학적 결정론’에 반기를 든다. 보봐르는 책의 첫머리에서 “사람은 여자로 태어나지 않는다. 여자가 되는 것이다”라고 주장한다. 이는 여자의 특색이나 능력을 모두 생리적 조건과 현상에서 설명하여, 남자에게 종속된 존재라고 생각해 왔던 남성본위의 여성론을 반박하고, 실존철학과 사회사적 분석의 방법을 종합하여, 아내나 어머니로서의 생활이 얼마나 조작되어 온 것인가를 역설하고, 여성의 자유로운 미래의 모습을 시사하고 있다. 이러한 보봐르의 주장이 전면적으로 현재의 페미니스트들에게 그대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보봐르의 타자의 개념은 페미니즘뿐만 아니라 정신분석과 탈식민주의에서도 여전히유효하게 인식되고 있다.

검색항목
검색어

7건 중 7건 출력

1 - 10

선택목록저장

선택목록저장
내보내기 형식을 선택하세요.
내보내기 범위를 선택하세요.

o RefWorks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o EndNote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Search Option
Service Form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