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 / 라인홀드 니이버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이미지

[원서명] : Moral man and immoral society : a study in ethics and politics
[저자(영문)] : Niebuhr, Reinhold, 1892-1971
[해제] 신학자이며 윤리학자인 니버{Reinhold Niebuhr)는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경향이 강한 사상을 발전시켰다. 그의 사상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저작으로는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 <인간의 본성과 운명>이 있다. 니버는 <도덕적 인간과 비도덕적 사회>에서 “한 개인의 도덕적 행위가 곧 사회적 정의와 일치할 수 있을까”, “한 사회의 구성원인 각 개인들이 모두 도덕적이라 해서 그 사회 전체를 도덕적이라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면서 개인 윤리와 사회 윤리를 구분할 필요성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니버는 개인의 도덕성이 인간들 사이의 관계에서는 비교적 잘 드러날 수 있으나, 집단들 사이의 관계에서는 잘 드러날 수 없다고 주장한다. 또한 개인이 도덕적으로 선해진다고 해서 사회의 문제가 자동적으로 해결되거나 사회 자체가 도덕적으로 되지는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파악한다. 니버에 따르면, 이러한 상황에서 집단의 권리를 확고하게 긍정하는 것이다. 따라서 다른 집단의 이익을 이해하고 그들의 권리를 존중하는 것이 집단 간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윤리적 목표가 된다. 그러나 집단이 완전한 도덕적 실체가 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도덕성이 아무리 고양된다 하더라도 사회적 투쟁의 필요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는 사실이 인간 역사를 통해 입증되기 때문이다.
니버는 이 글에서 어떻게 개인적 도덕과 사회적, 정치적 정의가 양립하는 방향으로 사회와 개인을 이끌어갈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제시하고 있다. 이 답을 통해 니버는 개인들 사이의 관계에 적용되는 도덕의 황금률이었던 상호성의 원리를 사회적 차원으로 고양시키고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것은 곧 집단들 사이의 갈등과 반목이 널리 퍼져 있는 현대사회에서 필요한 중요한 사회적 조화의 원리를 제공해주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검색항목
검색어

7건 중 7건 출력

1 - 10

선택목록저장

선택목록저장
내보내기 형식을 선택하세요.
내보내기 범위를 선택하세요.

o RefWorks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o EndNote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Search Option
Service Form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