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

링크메뉴

주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국부론 / 아담 스미스

컬렉션 머릿글

컬렉션 상세

이미지

[원서명] : An Inquiry into the nature and causes of the wealth of nations
[저자(영문)] : Smith, Adam, ­1723-1790
[해제] 고전 정치경제학의 창시자인 아담 스미스(Adam Smith)는 도덕철학과 경제학을 공부했으며, 대표적인 저서로는 <도덕감정론>과 <국부론>이 있다. 스미스의 연구분야는 다방면에 걸쳐 있으나 <국부론>으로 체계화된 경제학 연구에서 가장 뛰어난 업적을 남겼다. <국부론>은 경제학을 처음으로 이론. 역사. 정책에 도입함으로써 체계적인 과학으로 만들었다. 당시 영국의 자유통상정책으로 구체화된 중상주의 비판을 통하여 스미스는 부가 금. 은만이 아닌 모든 생산물이라고 규정하였다. 그에 의하면 부(富)의 원천은 노동이며, 부의 증진은 노동생산력의 개선으로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에 분업이 생산의 기초가 된다. 그는 분업과 이에 수반하는 기계의 도입을 위해서는 자본의 축적이 필요하며, 자유경쟁에 의해서 자본축적을 꾀하는 것이 곧 국부 증진의 정도라고 역설하였다.
이 저서의 의의는 우선 자본주의 체제가 가격의 기능을 통해서 질서를 형성하고 있음을 주장함으로써 경제학을 처음으로 성립시켰다는 것이다. 즉, 자원의 배분을 최적화할 수 있는 체제가 돋 시장에서의 수요와 공급 사이의 균형임을 밝힘으로써 시장경제의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였다. 산업자본이 요구하는 시장에서의 자유경쟁이 ‘보이지 않는 손’에 인도되어 결국 사회 전체의 이익을 증진시킨다고 설명하여, 경제적 자유주의를 발전시킨 것이다. 또한 그는 자연법적 예정조화의 사상에 의해 고전파 경제학의 출발점이 되었고 동시에 이를 완성시켰다. 종합적으로 볼 때, 스미스는 무역의 차액에 의한 화폐의 축적이 곧 부(富)라고 생각하는 중상주의나, 농업노동만이 생산적이라는 중농주의에 맞서 산업혁명 초기의 영국에서 산업자본의 입장을 대표하는 이론을 수립하였다. 이런 이유로 그는 ‘경제학의 아버지’로 불리게 되었으며, 마르크스의 정치경제학이 출발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준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검색항목
검색어

11건 중 11건 출력

1 - 10 다음페이지로

선택목록저장

선택목록저장
내보내기 형식을 선택하세요.
내보내기 범위를 선택하세요.

o RefWorks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o EndNote에서 이용 가능한 형식으로 반출합니다.

Search Option
Service Form
12